골프 뉴스 FEATURES

전인지, 3년8개월 만에 웃었다···위민스 PGA 챔피언십 제패

최종 4R 합계 5언더 1타 차 정상

첫날부터 선두 나선 끝에 감격

통산 4승 중 3승이 메이저 트로피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는 전인지. AP연합뉴스


전인지(2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총 상금 900만 달러) 정상에 올랐다.

전인지는 27일(한국 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5개를 적어내 3오버파 75타를 쳤다. 최종 합계 5언더파 283타를 적어낸 전인지는 공동 2위인 렉시 톰프슨(미국)과 이민지(호주)를 1타 차로 따돌렸다. 우승 상금은 135만 달러(약 17억5000만 원)다.

전인지가 LPGA 투어에서 우승한 건 2018년 10월 국내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이후 3년 8개월 만이다. 특히 전인지는 2015년 US 여자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 그리고 이번 대회까지 LPGA 투어 통산 4승 중 3승을 메이저 트로피로 채웠다.

대회 첫날 5타 차 선두로 나섰던 전인지는 최종일까지 한 번도 선두를 놓치지 않는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해 더욱 기쁨이 컸다. 이번 시즌 한국 선수들은 3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고진영(27), 4월 롯데 챔피언십 김효주(27), 지난달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의 지은희(36), 그리고 전인지까지 총 4승을 합작했다.
김세영 기자
sygolf@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탑버튼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