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뉴스 FEATURES

우정은 잠시 접자···‘절친’ 간 16억 다툼

PGA 투어 아멕스 3R

루키 호지스·바르종 18언더 공동 선두

막판 3연속 버디 김시우 11언더

3라운드 동반 플레이 뒤 악수하는 리 호지스(왼쪽)와 폴 바르종. /AP연합뉴스


‘절친 루키’끼리 136만 8,000 달러(약 16억 3,000만 원)를 다툰다.

23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PGA 웨스트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3라운드 결과 리 호지스(미국)와 폴 바르종(프랑스)이 중간 합계 18언더파로 공동 선두에 나섰다. 각각 8타, 7타를 줄여 순위가 치솟았다.

친한 친구 사이인 호지스와 바르종은 올 시즌 PGA 투어 신인이다. 이날 같은 조로 경기 한 둘은 도움을 주고받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했다. 최종 라운드 분위기는 많이 다를 것이다. 생애 첫 우승과 그에 따른 상금 16억 원이 걸려있다.

톰 호기(미국)가 17언더파로 1타 차 3위다. 세계 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은 13언더파 공동 15위, 디펜딩 챔피언 김시우(27)는 11언더파 공동 24위다. 김시우는 마지막 세 홀 연속 버디 등으로 3타를 줄이면서 순위를 8계단 끌어올렸다. 이경훈(31)과 임성재(24)는 나란히 10언더파 공동 31위. 이 대회 주최자인 필 미컬슨(미국)은 이븐파를 쳐 합계 7오버파로 컷 탈락했다. 통과 기준인 7언더파에 14타나 모자랐다.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탑버튼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