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레슨 LESSON

[영상]장타 하면 빼 놓을 수 없는 김지영의 드라이버 샷





김지영(25·SK네트웍스)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대표하는 장타자 중 한 명이다. 통산 2승을 기록 중인 그는 2017년 이후 장타 부문에서 5위 밖으로 밀린 적이 없다. 동료들도 “시원시원하게 치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말한다.

김지영은 자신의 장타에 대해 “무기”라며 “골프를 처음 배울 때 패는 것부터 했다. 프로에 와서 스피드와 근력이 붙으면서 거리가 더 늘었다. 아마추어 골퍼들도 거리를 늘리고 싶다면 일단 세게 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세영 기자
sygolf@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탑버튼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