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레슨 LESSON

[영상]살살 때려도 멀리 날리는 비결[‘비거리 몬스터’ 이종혁의 장타 비밀]





라운드를 하다 보면 힘 들이지 않고 살살 때리는 것 같은 데도 볼을 멀리 날리는 골퍼가 있고, 죽을 힘을 다해 치는데 짤순이인 골퍼가 있다. 이런 차이는 왜 생기는 걸까.

360야드를 넘나드는 초장타를 때리는 이종혁(29) 프로는 “공을 때리는 방식 때문”이라고 했다. 장타를 부르는 볼 스트라이킹은 따로 있다는 게 이 프로의 설명이다. 빗자루로 낙엽을 쓸 듯 임팩트를 길게 가져가야 한다는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김세영 기자
sygolf@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탑버튼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