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뉴스

이태훈 '약속의 땅'서 통산 3승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최종

베어즈베스트 청라서만 2승 수확

김민규 4타 차로 2위…문도엽 3위

마쓰야마, PGA 조조챔피언십 우승

최종 라운드 1번 홀에서 티샷 하는 이태훈. /사진 제공=KPGA


교포 선수 이태훈(31·캐나다)에게 인천의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1)은 ‘약속의 땅’이다.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와 아시안 투어 등을 전전하던 중 2017년 이곳에서 열린 신한 동해오픈에서 리처드 리라는 이름으로 우승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5년 시드를 확보했다. 부모의 나라에 안착한 그는 지난해 같은 대회에서 단독 2위에 오르더니, 이번에는 역시 같은 장소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코스와의 특별한 인연을 확인했다.

이태훈이 베어즈베스트 청라클럽을 지배한 끝에 KPGA 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정상에 올랐다. 24일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이태훈은 버디 4개와 보기 3개로 1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17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그는 2위 김민규(20·13언더파)를 4타 차로 제쳤다.

2019년 4월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제패 이후 2년 6개월 만에 거둔 통산 3승째. 우승 상금 2억 원을 받은 이태훈은 시즌 상금 랭킹을 7위(3억 9,626만 원)로 끌어올렸다.

전날 7타를 줄여 이날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이태훈은 올해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우승자 문도엽의 추격을 받았다. 6번 홀까지 1타를 줄인 사이 3타를 줄인 문도엽에게 한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하지만 공동 선두로 맞선 9번 홀(파5)에서 문도엽이 패착을 뒀다. 티샷을 왼쪽 숲으로 보낸 뒤 무리하게 세 번째 샷으로 그린을 노리다 물에 빠뜨렸고, 3퍼트까지 보태 한꺼번에 3타를 잃었다. 이후 12번 홀 버디로 되살아나는 듯했던 문도엽은 15번 홀(파4)에서 더블 보기로 힘을 잃은 끝에 결국 3위(12언더파)로 대회를 마쳤다.

이태훈은 4타 차 선두이던 16번 홀(파3)에서 버디를 잡은 뒤 17번 홀(파5)에서 1타를 잃었으나 우승에는 지장이 없었다. 1, 2라운드에서 선두에 올랐던 김민규는 이날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8번 홀(파4)에서 두 번이나 볼을 물에 빠뜨려 3타를 잃는 바람에 일찌감치 우승 경쟁에서 탈락한 김민규는 끝까지 따라붙어 통산 세 번째 준우승을 따냈다. 디펜딩 챔피언 서요섭(25)은 공동 25위(1언더파)로 마감했다.

일본 지바현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에서는 홈 코스의 마쓰야마 히데키(일본)가 우승 상금 179만 1,000달러의 주인공이 됐다. 올해 마스터스 챔피언 마쓰야마는 5언더파 65타(최종 합계 15언더파 265타)를 쳐 PGA 투어 통산 7승째를 5타 차의 넉넉한 우승으로 장식했다. 김시우(26)와 이경훈(31)은 2언더파 공동 18위에 자리했다.
박민영 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탑버튼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