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뉴스

'진화하는 괴물' 황선우, 국제 수영대회 첫 金

경영 월드컵 자유형 200m 1위 역영

첫 출전 쇼트코스 대회서 자신감 충전

도쿄 올림픽에서 힘차게 스타트하는 황선우. /서울경제DB


진화하는 ‘수영 괴물’ 황선우(18·서울체고)가 국제대회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황선우는 24일(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 월드컵 2021 3차 대회 마지막 날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1분41초17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번 경영 월드컵은 올림픽 규격의 50m 정규코스(롱코스)가 아니라 25m 길이의 풀에서 열리는 쇼트코스 대회다. 쇼트코스 대회에 처음 출전한 황선수는 롱코스와 쇼트코스 대회를 통틀어 처음으로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더불어 앞서 개인혼영 100m와 자유형 100m에서 연달아 동메달을 따낸 데 이어 출전 3종목에서 모두 메달 수확에 성공했다. 황선우의 이날 기록은 박태환(32)이 2016년 캐나다에서 열린 13회 FINA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할 때 작성한 아시아 기록(1분41초03)에 단 0.14초 뒤졌다.

처음 출전한 올림픽인 도쿄 대회에서 자유형 100m 아시아 기록 및 세계주니어기록(47초56), 자유형 200m 한국 기록 및 세계주니어기록(1분44초62)을 세우며 국제무대 경쟁력을 확인한 황선우는 비록 쇼트코스이지만 국제대회에서 첫 금메달을 차지해 자신감이라는 소중한 소득을 올렸다. 정규코스보다 턴을 많이 해야 하는 쇼트코스 경기는 턴과 턴 직후 잠영 때 돌핀킥 등 기술적인 부분을 가다듬기 위한 좋은 기회다. 황선우는 다음달 중순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제15회 FINA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박민영 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탑버튼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