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뉴스

넬리 코르다, 테니스스타 출신 아빠와 골프대회 참가

12월 PNC 챔피언십 동반 예정

스텐손·듀발·댈리·싱 등도 출전

넬리 코르다 가족. /AFP연합뉴스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넬리 코다(23·미국)가 테니스 스타 출신 아버지와 함께 가족 골프 이벤트 대회에 출전한다.

미국 골프채널은 코르다가 오는 12월 18∼19일 미국 플로리다주 리츠칼튼 골프클럽 올랜도에서 열리는 올해 PNC 챔피언십에 아버지 페트르 코르다(53)와 조를 이뤄 출전한다고 20일(한국 시간) 전했다. 부자(父子) 대회로 잘 알려진 PNC 챔피언십은 골프 메이저 대회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 20명이 가족과 함께 나와 대결하는 이벤트 경기다. 지난해에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처음으로 아들 찰리와 출전해 큰 화제가 됐다.

코르다는 KPMG 여자 PGA챔피언십 우승자 자격으로 올해 대회에 참가하게 됐다. 코르다 가족은 스포츠 명문가로 유명하다. 이번에 호흡을 맞추게 될 아버지 페트르 코르다는 1998년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 단식 우승자다. 어머니인 레지나도 1988년 서울 올림픽에 체코 대표로 출전한 테니스 선수 출신이다. 언니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함께 뛰는 제시카 코르다(28)이고, 남동생 서배스천(21)은 2018년 호주 오픈 주니어 단식 우승을 차지한 테니스 선수다.

올해 PNC 챔피언십에는 2016년 브리티시 오픈 우승자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부자를 비롯해 게리 플레이어(남아프리카공화국), 톰 왓슨, 리 트레비노, 데이비드 듀발, 존 댈리, 스튜어트 싱크, 맷 쿠처(이상 미국), 비제이 싱(피지) 등이 참가할 예정이다.
박민영 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탑버튼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