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레슨 LESSON

[영상]티샷 페이웨이 적중률 높이는 법[이소미의 실전에 강한 레슨]



시작이 좋아야 끝도 좋다. 특히 한국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아웃오브바운즈(OB) 구역이 많아서다. '티샷 공포증'에 빠진 아마추어 골퍼들도 상당수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통산 3승을 거둔 이소미가 페어웨이 적중률을 높이는 노하우를 전한다.


시작이 좋아야 끝도 좋다. 특히 한국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아웃오브바운즈(OB) 구역이 많아서다. ‘티샷 공포증’에 빠진 아마추어 골퍼들도 상당수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통산 3승을 거둔 이소미(22·SBI저축은행)가 페어웨이 적중률을 높이는 노하우를 전한다.
김세영 기자
sygolf@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탑버튼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