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레슨 LESSON

[영상]먼 거리 퍼트 홀 1m 안에 붙이는 방법[이소미의 실전에 강한 레슨]



퍼팅에서 가장 중요한 건 거리감입니다. 일단 첫 번째 퍼트를 홀 가까이 붙여야 3퍼트를 피할 수 있죠. 거리감은 어떻게 익히는 걸까요? KLPGA 투어 통산 3승을 기록 중인 이소미 프로가 실전에서 익힌 자신만의 노하우를 공개했습니다.


퍼팅에서 가장 중요한 건 거리감이다. 일단 첫 번째 퍼트를 홀 가까이 붙여야 3퍼트를 피할 수 있다. 거리감은 어떻게 익히는 걸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통산 3승을 기록 중인 이소미(22)가 실전에서 익힌 자신만의 노하우를 공개했다.
김세영 기자
sygolf@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탑버튼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