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레슨 LESSON

[영상]1m 퍼트 반드시 성공하는 비결[이소미의 실전에 강한 레슨]



KLPGA 투어에서 통산 3승을 기록 중인 이소미(22) 프로가 치열한 대회 현장에서 익힌 '실전 노하우'를 구독자 분들에게 전달합니다. 첫 번째 시간은 1m 퍼트에 관한 내용입니다. 1m 안팎의 짧은 퍼트를 놓치면 정말이지 혈압이 솟구칩니다. 만약 내기 골프에서의 버디 퍼트였다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날 일이죠. 프로들의 1m 퍼트 성공률은 거의 100%에 가깝습니다. 비결은 뭘까요? 동영상에 그 비밀이 있습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통산 3승을 기록 중인 이소미(22)가 치열한 대회 현장에서 익힌 ‘실전 노하우’를 팬들에게 전달한다. 첫 번째 시간은 1m 퍼트에 관한 내용이다.

친선 라운드에서는 1m 안팎의 짧은 퍼트에 대개 ‘OK’(컨시드)를 주지만 내기 골프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의외로 놓치는 경우가 많다. 내기 골프에서 짧은 버디 퍼트를 놓쳤다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날 일이다. 이에 비해 프로 골퍼들의 1m 퍼트 성공률은 거의 100%에 가깝다. 차이는 뭘까. 동영상에 해답이 있다.
김세영 기자
sygolf@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탑버튼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