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레슨 LESSON

[영상]“배를 감춰 보세요”···정확한 몸통 회전의 비결[김민선의 오늘부터 골프]



'소괴'(소리 괴물) 김형민 프로가 전하는 비거리 향상 시리즈의 마지막이다. 장타를 치기 위해서는 몸통 회전을 잘해야 한다고 말하는데 사실 올바른 동작이 뭔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김 프로는 "어드레스 때 드라이버가 놓인 궤도 그대로 클럽을 올리는 게 중요하다"며 "배를 감춘다는 느낌으로 백스윙을 하라"고 조언했다. 백스윙을 할 때 손만 들어 올리고, 정작 회전을 하지 않아 않아 배가 바깥쪽으로 뒤집히는 경우가 많은데 '배를 감춘다'는 느낌으로 하면 정확한 꼬임을 할 수 있다는 게 김 프로의 설명이다.


많은 골프 교습가들이 볼을 똑바로 멀리 날리기 위해서는 ‘몸통 회전'을 잘 해야 한다고 한다. 하지만 정확한 몸통 회전은 어떤 것이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정확하게 알고 있는 아마추어 골퍼는 많지 않다.

손꼽히는 장타자인 김형민(28) 프로는 “배를 감추면서 백스윙을 해보라”고 조언했다. 장타 욕심에 백스윙을 과하게 하다 보면 몸의 중심축이 오른쪽으로 밀리는 스웨이 현상이 발생하거나 배가 하늘로 향하는 실수(배 또는 스윙이 뒤집어진다고 표현)가 흔한데 배를 감춘다는 느낌으로 하면 이를 방지할 수 있다는 게 김 프로의 설명이다.

김 프로는 “배를 감추고 백스윙을 하면 어깨 턴도 확실히 되고, 하체도 꽉 잡힌 느낌을 받을 수 있다”며 “어깨를 얼마나 많이 회전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고, 얼마나 정확한 꼬임을 하느냐가 장타의 핵심”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백스윙의 이상적인 궤도는 뭘까. 김 프로는 “어드레스 때 드라이버가 놓인 라인을 따라 그대로 올라오는 게 중요하다”며 “백스윙이 허리 부근에 왔을 때 그립 끝이 볼을 향하는지도 꼭 확인하라”고 했다. 영상을 보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김세영 기자
sygolf@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탑버튼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