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레슨 LESSON

[영상]파워 드로 쉽게 날리는 법···스탠스만 바꾸세요[김민선의 오늘부터 골프]



공이 낙하지점 근처에서 왼쪽으로 살짝 휘는 드로 샷은 장타를 날릴 때 유용합니다. 아마추어 골퍼들 중에는 드로 샷을 날리기 위해 일부러 심한 ‘인-아웃’ 궤도로 바꿔 휘두르는 분들도 있는데 이는 위험한 시도입니다. 궤도를 바꾸면 원래 자신의 템포가 변하거나 볼의 위치가 바뀌기 때문에 심한 훅 등 미스 샷을 할 가능성이 커집니다. ‘원조’ 김민선 프로는 어드레스 자세만 살짝 바꿔줘도 드로를 칠 수 있다고 조언합니다. 영상을 보시면 자세한 내용을 알 수 있습니다.

볼이 날아가다 살짝 왼쪽으로 휘는 드로는 장타에도 도움이 되고, 바람에도 강하다. 거리가 짧은 골퍼에게 강력한 드로는 큰 무기가 될 수 있다. 드로를 날리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스윙 궤도가 인-아웃이어야 한다.

그렇다면 드로를 날릴 때마다 궤도를 바꿔야 할까. ‘원조’ 김민선(34) 프로는 “대단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했다. “템포를 잃을 수도 있고, 볼을 때리는 위치가 바뀌기 때문에 프로들도 조심스러워 하는 부분”이라는 게 김 프로의 설명이다.

김 프로는 “골프는 무엇보다 안정적으로 샷을 날리는 게 중요하다”며 “드로를 날릴 때도 얼마나 일관성을 유지하느냐가 관건”이라고 했다. 그런 점에서 김 프로는 어드레스만 바꿔 드로를 날리는 방법을 추천했다.

연습 방법은 간단하다. 먼저 스틱 2개를 준비한다. 아이언을 사용해도 무방하다. 스틱 하나는 볼과 나란히 타깃을 향하게 한다. 나머지 스틱은 목표보다 오른쪽을 향하게 한 뒤 그에 맞춰 어드레스 자세를 취한다. 헤드 페이스는 볼 방향, 몸은 타깃 우측을 향한 자세다.

김 프로는 “이렇게 자세만 바꿔도 스윙 궤도가 자연스럽게 인-아웃이 된다”며 “볼이 휘는 정도는 스탠스를 얼마나 닫았느냐에 따라 조금씩 달라진다. 연습을 통해 자신만의 감을 찾으면 된다”고 했다.
김세영 기자
sygolf@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탑버튼
팝업창 닫기